[관전평] 9월 14일 LG:두산 - ‘임찬규 4.1이닝 3실점’ LG, 0-5 완패

 

LG가 2연승에 실패했습니다. 14일 잠실 두산전에서 임찬규의 난조와 타선 침묵이 겹쳐 0-5로 완패했습니다. LG는 두산과의 상대 전적을 10승 6패의 우위로 마무리했습니다.

임찬규 4.1이닝 3실점 패전

임찬규는 4.1이닝 7피안타 1볼넷 5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 상대 선발 곽빈의 무게감을 감안하면 임찬규의 실점 억제 여부가 매우 중요했습니다. 하지만 임찬규의 투구는 대다수의 비관적 예상을 전혀 빗나가지 않았습니다.

1회말 임찬규는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허용했습니다. 1사 후 페르난데스와 허경민에 연속 안타를 맞아 1, 2루가 되었습니다. 2사 후 친정팀 LG에 유난히 강한 강승호에 커브를 던지다 좌전 적시타를 맞아 0-1이 되었습니다.

임찬규는 3회말 선두 타자 정수빈에 볼넷을 허용하며 자멸의 길로 접어들었습니다. 이어진 1사 2루에서 허경민에 초구 패스트볼이 가운데 높아 좌전 적시타를 맞아 0-2가 되었습니다. 임찬규와 이민호는 볼넷 허용 직후 실점하는 악습이 약속이라도 한 듯 빼닮았습니다. 이민호의 미래가 임찬규는 아닐지 벌써부터 우려됩니다.

5회말 류지현 감독 투수 교체 실패

5회말에는 류지현 감독의 투수 교체가 시기도, 투입된 투수도 납득이 어려웠습니다. 선두 타자 조수행을 비롯해 정수빈, 페르난데스로 좌타자들이 연이어 나오는 이닝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닝 시작과 함께 임찬규 강판 및 좌완 불펜 투입이 바람직했습니다.

하지만 류지현 감독은 조수행과 정수빈의 연속 안타가 나온 뒤에야 임찬규를 뒤늦게 내리고 좌완이 아닌 우완 이정용을 올렸습니다. 정수빈의 안타 직후 주루사로 1사 3루에 등판한 이정용은 어떻게든 페르난데스와 정면 승부해 범타 처리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페르난데스에 볼넷을 내줘 1사 1, 3루 위기를 자초한 뒤 2타수 2안타의 허경민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0-3으로 벌어졌습니다. 4회초와 5회초 선두 타자 볼넷 기회에도 득점에 실패한 LG 타선을 감안하면 승부가 갈렸습니다. 5회초에는 선두 타자 문보경이 볼넷으로 출루했으나 2사 후 서건창의 우중간 안타 때 무리하게 3루로 향하다 아웃당해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문성주-가르시아 부진 되풀이

LG의 마지막 추격 기회는 7회초였습니다. 1사 후 오지환과 문보경의 연속 안타로 1, 2루 기회가 왔으나 대타 문성주의 삼진과 가르시아의 유격수 뜬공으로 그대로 잔루 처리되었습니다.

최근 타격 페이스가 좋았던 유강남 대신 최근 극도로 부진한 문성주를 투입한 류지현 감독의 기용 역시 납득이 어려웠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문성주는 3:1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5구 가운데 높은 패스트볼 스트라이크를 구경하며 자신감 상실을 노출하더니 6구 바깥쪽 하이 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습니다. 가르시아 역시 3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침묵했습니다.

정우영-오지환 실점 합작

0-4로 뒤진 7회말 굳이 정우영이 우타자 김민혁에 맞춰 등판하는 기용도 납득이 어려웠습니다. 정우영은 김민혁의 대타인 김재환에 좌전 안타를 맞아 좌타자 약세를 재확인했습니다.

이어 대주자 전민재에 2루 도루를 허용해 무사 2루가 되었습니다. 도루 억제가 전혀 되지 않는 정우영은 단타든 사사구든 1루 출루를 허용하는 순간 곧바로 2루타로 둔갑합니다. 현재의 정우영은 아무런 장점이 없습니다.

허경민의 땅볼 타구를 잡은 유격수 오지환이 3루에 송구했으나 2루 주자 전민재의 등을 맞고 뒤로 빠지는 실책을 저질렀습니다. 그대로 전민재가 득점해 0-5로 벌어졌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s://vod.afreecatv.com/player/92131945

http://twitter.com/tominodijeh